John day fossil beds national monument Painted Hill 을 가다.

September 20, 2017

워싱턴과 오레곤주는 여러가지로 비슷한 모습이다. 정확하진 않다. 오래전 누군가에게 들은 말이다. 과거에는 한개의 주였 단다. 그러다 워싱턴 주와 오래곤 주로 분리 했단다. 그래서 그런지 정말 많은 게 비슷하다. 당연히 기후도 똑같다.

 

오늘은 오레곤주에 있는 John day fossil beds national monument 를 가보자. 내가 있는 곳에서 목적지 까진 편도로도 7시간여가 걸리는 엄청난 곳이다. 당연히 당일로는 많은 게 힘든 일정이다. 그러나 늘 그렇듯이 이날도 당일로 출발했다. 그것도 늦은 시간인 오전 10시에^^

 

대학을 졸업하고 잠깐 쉬겠다고 온 아들과 내 여행에 늘 함께 하는 와이프 이렇게 셋이 떠났다.

 

두 번을 가본 곳이다. 그래도 늘 설레는게 여행이다. 날씨에 따라 계절에 따라 다른 풍경을 보여주는 자연이 늘 새롭다.

 

I-5를 타다 I-205로 바꿔 타고 I-84로 옮겨 탄다.Exit 104까지 한참 달렸다. 시간이 많으면 Columbia River Gorge National Scenic Area를 거쳐 가면 좋다. 오레곤주는 폭포가 유난히 많다. 그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곳이 Columbia River Gorge National Scenic Area 이다. 이중에서 가장 대표적인곳이 Multnomah Falls이다. 먼 거리를 갈수록 중간중간 들려주면 피곤이 덜하다.

그러나 이날은 그냥 통과했다. 출발도 늦었지만 워낙 자주 들린 곳이라 그냥 패스 하기로 했다.

 

Exit 104로 나와 206번으로 갈아탄다. 목적지인 페인티드 힐도 좋지만 거기까지 가는 206번 도로는 전형적인 미국의 농촌 풍경을 보여준다. 차도 많이 다니지 않아 여유롭게 주변 풍경을 감상하며 달릴 수 있는 곳이다.

이 길을 달리다 보면 세계에서 3번째로 크다는 풍력 발전소 단지를 지나간다. 아니 관통 한다고 보면 정답이다. 멀리서 보면 작고 예뻐 보이던 빨랑개비 같은 것들이 가까이에서 보면 어마어마하게 크고 소리 또한 대단하다. 풍력단지 뒤로 보이는 후드 산의 모습은 정말 아름답다 라고 밖에 말할 수 없는 풍경이다.

 

이곳은 벌써 추수철 같아 보인다 여기저기 묶여진 헤이 들과 누렇게 익어 고개 숙인 밀들이 세월에 무상함을 느끼게 한다. 일사량이 많아 이모작이 가능한 곳이라 그런가 생각한다.

 

쉬엄쉬엄 가다 보니 목적지에 도착했다. 시간을 보니 5시다. 그래도 아직 해질 시간은 많이 남았는데 올라갈 일이 걱정이다.^^ 그건 나중에 걱정하기로 하고 풍경을 즐기기로 했다. 처음 와본 와이프와 아들은 마냥 좋아한다. 새로운 풍경에 빠진듯한 모습들이다.

 

지각변동으로 생긴 모습이라 하지만 어찌 이리 장소마다 색다른 모습으로 우릴 맞이 하는지 볼수록 신기한 것이 자연 모습이다.

 

그럭저럭 아쉽지만 둘러보고 올라간다. 새벽 2시나 되어야 도착할 듯한 거리지만 가족과 함께 한 여행,또 하나의 추억을 만든 하루였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You Might Also Like:

제주도 스케치

November 19, 2019

남한산성의 가을

November 7, 2019

1/15
Please reload

About Me

© sajintour.com All Rights Reserved.

​사진투어 운영자 정상원 입니다. 30여년 사진교육에 전념하다 어찌어찌하여 지금은 미국에 살고 있습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