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Steptoe

여느 해보다 조금 더 춥게 시작한 2016년. 그 2016년도 저물어간다.

작년 겨울, 워싱턴 주로 와서 추위 다운 추위를 느껴보지 못한 듯하다. 제대로 된 겨울을 찾아 이스트 워싱턴을 가보자는 각오로 시동을 걸었다.

처음 계획은 지난해 크리스마스 연휴 동안 다녀올 생각이었다. 그러나 뜻하지 않은 폭설로 도로가 막히는 바람에 예약해 둔 모텔까지 해약을 하고 포기했다.

그리고 늘 습관처럼 체크하는 일기예보를 더욱 신경 써서 보다 올 초 연휴 때 엄청 춥다는 일기예보를 보았다.

다시 계획을 잡았다.

시간이 없어 당일로 다녀오기로 했다. 물론 늘 하던 대로다. 겨울이라 일광 시간도 짧고 거리도 멀어 당일은 상당히 무리인 곳이다. 그래도 출발을 했다. 그리고 도착했다.

당시 기온은 화씨 6도(섭씨 영하 14도)로 온 세상이 얼어붙었다. 워싱턴 주 동부 스텝토 겨울 왕국이 나를 반겼다.

인간으로서는 빚어낼 수 없는 장관을 보면서 즐거웠던 기억이 일년이 다되어가는 지금도 생생하다. 이번 겨울에도 제대로 된 겨울을 만나볼 기대를 해본다.